[파리에서] 향수, Bizarre tres bizarre

오늘은 ‘파리’ 앨범에 수록될 새로운 곡 두 곡, ‘향수 (Chez moi)’ 와 ‘Bizarre, tres bizarre’을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멜론과 같은 한국의 음악 플랫폼에선 이미 각각 1월과 5월 발표되었습니다.

‘향수’는 불어로는 ‘Chez moi’ 즉 ‘우리 집’으로 이름 지었는데, 이 곡을 통해 각자가 돌아가 쉬고픈 ‘따뜻한 집’, 그리고 우리들 모두가 마음에 품고 있는 ‘고향’을 그려보고 싶었습니다.

이 곡의 뮤직 비디오는 화가 이중섭님께서 가족과 고향을 주제로 작업하신 작품들로 담아 보았습니다 :

남북전쟁 후 작가는 생계를 잇기 어려워 부인과 아이들을 일본으로 떠나보내고, 그때부터 가장으로서의 자괴감이 더해져 힘든 시간을 겪게 됩니다. 작품활동에 매진하지만 시대적 상황에 부딪혀 빛을 보지 못하고, 결국 가족과 재회하지 못한 채 생을 마감하게 됩니다.

길 떠나는 가족 1954 이중섭 작

하지만 작가는 삶이 힘겨워 질수록 희망을 그렸습니다. 가족을 수레에 태우고 남쪽으로 향하는 작가의 발걸음은 가볍고 (길 떠나는 가족, 1954), 가족과 함께일 때를 담은 작품들은 더없이 유쾌하고 행복합니다. (과수원의 가족과 아이들 등,) 그 따뜻함이 이 ‘향수’라는 곡과 잘 어울릴 것 같아 함께 소개해 드립니다.

 

두번째 곡 ‘Bizarre, tres bizarre’ 은 번역하면 ‘이상해, 너무 이상해’ 로, ‘비자흐, 트레 비자흐’ 이렇게 발음하시면 됩니다. 프랑스에 막 정착 후 한동안 느꼈던 낯선 감정과 경험들을 바탕으로 만든 재미난 곡입니다. 제 평소 스타일과 다른 느낌의 곡이어서 그런지 주변에서 신선하다는 피드백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두곡의 악보 모두 악보방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으시면 됩니다. 프랑스는 한창 바캉스 시즌이예요. 전 8월 중순 쯤 떠날 예정이라 지금은 텅빈 동네를 지키며 잠자코 지내고 있습니다. 집중하기 좋은 때라서 작업들도 열심히 진행중이구요. -> 악보방 바로가기

그럼 두 곡 즐겁게 들으시고, 좋은 곡으로 다시 인사 드리겠습니다.
오솔잎 드림

6월의 신곡 : Paris, 쥬뗌므 & Missing you

“Paris, 쥬똄므” (불어 제목 “Azur de Paris”)는 햇빛가득 파란 하늘 아래 빛나는 파리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경쾌한 곡입니다. 날좋은 날 파리를 걸으며 느끼는 제 설렘과 파리를 향한 제 사랑을 이 곡에 담아보았습니다.

“Missing you” (불어 원곡 제목 : “Tu me manques”)는 사랑하는 사람들을 생각하며 쓰게 되었는데 따뜻하고 부드러운 멜로디의 피아노 곡입니다. “Missing you”의 악보는 악보페이지에서 무료로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PARIS : 오솔잎 피아노 정규 2집 소식

새 앨범소식 전해드리고자 글 올립니다. 전 작년 10월부터 프랑스 ‘파리’를 주제로 한 새 피아노 앨범준비에 한창입니다. 파리는 워낙 제가 사랑하는 도시인지라 늘 앨범주제로 다뤄보고 싶었는데요, 매순간 설레는 마음으로 작업하고 있습니다.

이번 앨범에선 파리의 아름다움, 예술적임, 낭만적임 뿐 아니라, 파리의 이상함 ( ? ^^ ;), 타지에 살며 느끼는 향수와 멜랑코리함도 모두 담아보려 합니다.

앨범수록곡 7곡정도가 이미 한국의 멜론, 네이버 뮤직, 벅스뮤직, 카카오뮤직 등에서 소개되었는데요, 정규 발매 예정일은 9월 12일이고 총 14곡 수록예정입니다.

1.Fragrance N°3
2.Bizarre très bizarre
3.향수 (Nostalgia)
4.Le Flâneur
5.퐁 데 자흐 (Pont des arts)
6.오 무슈 ! (Oh Monsieur)
7.Azur of Paris
8.In Wonderland
9.La seine
10.레 튈르리 (Les Tuileries)
11.Lovers in Paris
12.Waltz
13.L’Orangerie
14.내 삶의 아름다운 순간들 (Beaux moments de ma vie)

현재까지는 모두 10곡이 완성된 상황입니다. 3곡의 녹음이 남아있고, 마지막 곡인 ‘내 삶의 아름다운 순간들’은 아직 작곡 중에 있습니다. 앞으로도 종종 진행상황에 대해 알려드릴테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오랑쥬리, Solip의 2번째 디지털 피아노 앨범

저의 새 피아노 앨범이 1월 9일 드디어 개봉박두했습니다. 이번 음반작업을 하면서 휴식같은 음악, 마음을 잔잔하게 해드리는 음악을 선물해 드리고 싶었습니다.

아래 플레이어를 클릭하시면 전곡 짧게 듣기 하실 수 있습니다.

1. Ouverture – 서곡
2. Orangerie – 휴식, 잠시 가던 길을 멈추다. (예상하셨나요? 오랑쥬리 정원에서 쉬다가 작곡한 곡입니다.)
3. Je chante le bonheur – 행복을 노래하리
4. Si je pouvais chanter – 노래부를 수 있다면
5. A letter from Paris – 파리로부터 온 편지
6. Piano vocalise en E – 피아노 보칼리즈 시리즈의 3번째곡
7. Salut (10 years later) – 10년 후
8. Love song – 러브 송
9. Espoir I… Espoir II
10. Promenade – 산책
11. Memory – 메모리
12. Endless – 인생에 영원한 것은 없다하지만…. 그래도 나는 영원을 꿈꾼다.

앨범은 이 웹사이트 뮤직 스토어에서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질문이 있으시거나 Paypal 혹은 계좌이체를 통해 저에게 다이렉트로 구입하고 싶으신 분들은 메일 보내주시면 빠른 답변 드리겠습니다. (솔잎에게 메일보내기)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
오솔잎 드림

당신을 위한 멜로디 악보집 1권 다운로드 받으세요 !

Sheets

인멜로디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Inspiredmelodies pour vous (당신을 위한 멜로디) 악보집 1권을 무료로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이번 악보집은 모노로그, 굿 나잇 베이비, 피아노 보칼리즈, 러브 유어 셀프 총 4곡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짧고 쉽게 배울 수 있는 곡들인 동시에, 서정적이고 감성적인 멜로디의 곡들이기 때문에 즐겁게 연습하실 수 있습니다.

현재 뉴스레터는 1달에 두번씩 프랑스어로만 운영되고 있고, 음악과 글로 감성적 휴식을 원하는 프랑스 독자분들과의 교류를 위해 런칭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악보집은 프랑스 독자분들의 요청으로 만들어 졌습니다. 누군가의 앞에서 쉽지만 분위기 있는 곡들을 피아노로 연주해 보고 싶으신데, 실상은 곡들이 길고 복잡하여 끝까지 가기도 전에 지쳐 포기해 버린다는 피드백 등을 바탕으로 작업해보았습니다.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저의 메일 주소를 받게 되실텐데, 곡들을 연주하시다가 질문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부탁드립니다. 방문해 주셔서 다시한번 감사합니다 ^^

Nuit étoilée – 별밤 – Starry Night

반짝반짝 작은별에서 모티브를 딴 이 곡은 매미, 개구리, 귀뚜라미가 우렁차게 노래하는 별이 빛나는 한 여름밤의 낭만적인 추억들을 노래합니다.

이 음악에 들어간 재료들 : 반짝반짝 작은별, 어린시절 추억, 여름밤의 소리, 반고흐의 론강위의 별밤, 7월 14일 프랑스 대혁명일 기념 폭죽 파티.

폴 세잔느, 나의 마음을 움직이는 그의 작품들…(2/2)

폴 세잔느 1편에서 그의 생애와 작품세계를 살펴보았다면 오늘 2편에서는 그의 작품들의 특징들에 대해 이야기 해보고자 합니다. 전공분야가 아니기 때문에 단어 사용에 있어서 좀 부자연스러운 부분이 있을텐데 이해 부탁드립니다.

폴 세잔느는 암흑기와 인상파기를 거쳐, 성숙기에 이르러서 인상파에 회의를 느끼기 시작합니다. 인상파 작가들은 개인의 감정을 배제한 관찰자로서 그림을 그렸고, 빛의 차이와 같은 현상들을 관찰하며 같은 장소라도 서로 다른 그림을 그려냅니다.

한편 폴 세잔느를 비롯한 다른 후기 인상파 작가들은 계속 읽기

인멜로디 음악 플레이 리스트

제 음악을 들으면서 일하시거나 공부하신다는 얘기를 해주신 분들을 위해 이 플레이 리스트 함께 나눕니다. 지금까지 제가 웹사이트에 소개드린 모듬 곡들을 모아 만들었습니다. 즐거운 감상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