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랑쥬리, Solip의 2번째 디지털 피아노 앨범

저의 새 피아노 앨범이 1월 9일 드디어 개봉박두했습니다. 이번 음반작업을 하면서 휴식같은 음악, 마음을 잔잔하게 해드리는 음악을 선물해 드리고 싶었습니다.

아래 플레이어를 클릭하시면 전곡 짧게 듣기 하실 수 있습니다.

1. Ouverture – 서곡
2. Orangerie – 휴식, 잠시 가던 길을 멈추다. (예상하셨나요? 오랑쥬리 정원에서 쉬다가 작곡한 곡입니다.)
3. Je chante le bonheur – 행복을 노래하리
4. Si je pouvais chanter – 노래부를 수 있다면
5. A letter from Paris – 파리로부터 온 편지
6. Piano vocalise en E – 피아노 보칼리즈 시리즈의 3번째곡
7. Salut (10 years later) – 10년 후
8. Love song – 러브 송
9. Espoir I… Espoir II
10. Promenade – 산책
11. Memory – 메모리
12. Endless – 인생에 영원한 것은 없다하지만…. 그래도 나는 영원을 꿈꾼다.

앨범은 이 웹사이트 뮤직 스토어에서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질문이 있으시거나 Paypal 혹은 계좌이체를 통해 저에게 다이렉트로 구입하고 싶으신 분들은 메일 보내주시면 빠른 답변 드리겠습니다. (솔잎에게 메일보내기)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
오솔잎 드림

당신을 위한 멜로디 악보집 1권 다운로드 받으세요 !

Sheets

인멜로디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Inspiredmelodies pour vous (당신을 위한 멜로디) 악보집 1권을 무료로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이번 악보집은 모노로그, 굿 나잇 베이비, 피아노 보칼리즈, 러브 유어 셀프 총 4곡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짧고 쉽게 배울 수 있는 곡들인 동시에, 서정적이고 감성적인 멜로디의 곡들이기 때문에 즐겁게 연습하실 수 있습니다.

현재 뉴스레터는 1달에 두번씩 프랑스어로만 운영되고 있고, 음악과 글로 감성적 휴식을 원하는 프랑스 독자분들과의 교류를 위해 런칭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악보집은 프랑스 독자분들의 요청으로 만들어 졌습니다. 누군가의 앞에서 쉽지만 분위기 있는 곡들을 피아노로 연주해 보고 싶으신데, 실상은 곡들이 길고 복잡하여 끝까지 가기도 전에 지쳐 포기해 버린다는 피드백 등을 바탕으로 작업해보았습니다.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저의 메일 주소를 받게 되실텐데, 곡들을 연주하시다가 질문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부탁드립니다. 방문해 주셔서 다시한번 감사합니다 ^^

Nuit étoilée – 별밤 – Starry Night

반짝반짝 작은별에서 모티브를 딴 이 곡은 매미, 개구리, 귀뚜라미가 우렁차게 노래하는 별이 빛나는 한 여름밤의 낭만적인 추억들을 노래합니다.

이 묘약에 들어간 재료들 : 반짝반짝 작은별, 어린시절 추억, 여름밤의 소리, 반고흐의 론강위의 별밤, 7월 14일 프랑스 대혁명일 기념 폭죽 파티.

폴 세잔느, 나의 마음을 움직이는 그의 작품들…(2/2)

폴 세잔느 1편에서 그의 생애와 작품세계를 살펴보았다면 오늘 2편에서는 그의 작품들의 특징들에 대해 이야기 해보고자 합니다. 전공분야가 아니기 때문에 단어 사용에 있어서 좀 부자연스러운 부분이 있을텐데 이해 부탁드립니다.

폴 세잔느는 암흑기와 인상파기를 거쳐, 성숙기에 이르러서 인상파에 회의를 느끼기 시작합니다. 인상파 작가들은 개인의 감정을 배제한 관찰자로서 그림을 그렸고, 빛의 차이와 같은 현상들을 관찰하며 같은 장소라도 서로 다른 그림을 그려냅니다.

한편 폴 세잔느를 비롯한 다른 후기 인상파 작가들은 계속 읽기

인멜로디 음악 플레이 리스트

제 음악을 들으면서 일하시거나 공부하신다는 얘기를 해주신 분들을 위해 이 플레이 리스트 함께 나눕니다. 지금까지 제가 웹사이트에 소개드린 모듬 곡들을 모아 만들었습니다. 즐거운 감상되시길 바랍니다.

네이버 블로그에 저의 일상을 담고 있습니다.

한달 전에 네이버 블로그를 만들었는데, 저의 프랑스에서의 일상을 담고 있습니다. 하루에 1시간씩 투자해서 글 하나 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네이버 블로그 방문하기

이 곳에서는 계속해서 새로 작곡한 곡들 소개와 저의 음악활동 관련 글, 그리고 여러분들 힐링에 도움이 되는 글들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바다처럼 Comme la mer

Scenery Wave

프랑스는 드디어 여름을 맞이 했습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계절은 아지만, 올해 파리의 햇빛 한점 없었던 봄이 너무 실망스러워서였는지 이번에는 제법 기쁜 마음으로 여름을 맞이 했답니다.

게다가 저의 인생철학이 미래주의자에서 현재에서 행복을 찾자로 바뀌면서, 각기 다른 계절들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음미해보려는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태양과 휴가를 떠올리게 하는 여름, 저는 가장 먼저 바다가 생각납니다. 3면이 바다인 한국에서 가족들과 휴가 때마다 찾았던 추억의 장소이기도 합니다.

오늘 소개해 드릴 4곡의 피아노곡은 모두 바다와 관련되어 있는데 지금부터 한 곡씩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계속 읽기

폴 세잔느, 나의 마음을 움직이는 그의 작품들…(1/2)

폴 세잔느(Paul Cezanne) 작품들 좋아하시나요 ? 저는 그의 그림들을 참 좋아해서 요즘 관련 다규먼터리를 3편 정도 봤는데, 이곳에 요약해 보고자 합니다.

후기 인상파의 대표주자 폴 세잔느, 1839년 프랑스 액썽 프로방스 (Aix en Provence) 에서 태어나, 1861년 화가로서 성공을 꿈꾸며 당시 모든 예술의 중심 파리로 상경합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르노아르, 마네, 피사로등 인상파 화가들과 관계를 맺게 되는데, 특히 세잔느는 스스로가 피사로의 제자라고 언급할 만큼 그로부터 큰 영향을 받았고, 피사로는 세잔느가 자신만의 스타일을 갖고 예술가로서 성숙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화려한 파리에서 그는 고독했다. 계속 읽기

프랑스 네트워킹 파티 문화

네트워킹파티프랑스는 안 그럴 것 같다고 그러시지만, 사실은 이곳에서도 혈연,지연중요합니다. 이곳에서 학교 다닐때부터 친구들로부터 누누히 들어왔고, 또 사회생활을 하면서 네트워킹의 중요성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특히 회사생활이 아니라 자기 사업을 하면서 사는 사람들에게 있어서 인맥은 아주 큰 자산이 될수 있답니다.

프랑스는 그랑제꼴이라는 고급 고등교육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데, 질좋은 교육을 받기 위해서 이기도 하지만 또 좋은 인간관계를 맺기 위해 많은 학생들이 그랑제꼴에 들어가려 경쟁합니다.

작곡하는 사업가로 제 일을 시작하면서 저의 휴먼 네트워크, 그리고 저의 네트워킹 능력에서 많은 한계를 느꼈습니다. 가족, 친구들이 모두 한국에 있다 보니까 인간관계에 있어 스타트 라인이 다른 사람들보다 많이 뒤쳐져 있음은 물론이고 언어나 자신감에 있어서 외국인으로서 따로 감당해 내야 할 것들이 있었습니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