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드레 가뇽, 나의 힐링음악 ‘dans le silence de la nuit’

앙드레 가뇽의 음악을 들으면 마치 한편의 감동적인 영화를 막 보고 나온듯한 느낌을 받습니다. 가슴이 아련해지면서 먹먹해지는 그러나 마음한켠이 따뜻해지는 그런 영화 말입니다.

작곡가이자 피아노 연주가인 캐나다 퀘벡 출신의 앙드레 가뇽은 1964년 첫 앨범을 냅니다. 그의 음악과 재능은 오래지 않아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음악가로서 세계적인 큰 성공을 거두게 됩니다. 특히 그의 모국인 캐나다를 비롯해 미국, 호주, 일본 그리고 한국에서 그의 음악은 더 빛을 봅니다.

자신의 열정으로 일상을 살아가는 멋진 예술가.
앙드레가뇽은 현재도 매우 활동적인 음악가인데, 음악가로서는 드물게도 첫앨범을 낸 이래로 지금까지 거의 매년 새로운 앨범을 내고 있고 매년 오페라, 뮤지컬 등 다양한 프로젝트에 활발히 참여하고 있습니다.

제가 소개할 앙드레가뇽의 네 편의 음악은 “neiges (불어로 흰눈)”을 제외하고 분위기나 사용된 피아노 스킬 등이 거의 비슷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뉴에이지 클래식 피아노라고 불려지는 곡들이고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곡들입니다. 사실 앙드레가뇽은 실제 이런 스타일의 음악 뿐 아니라 디스코 스타일의 WOW나 클래식컬한 아다지오처럼 다양한 음악을 만들고 있습니다.

제목에서 보신 dans le silence de la nuit  란 글구는 ‘밤의 침묵 속에서’ 라고 번역할 수 있는데 그의 웹사이트를 방문하면 처음으로 보게 되는 글구이기도 합니다. 일종의 그의 음악을 표현하는 슬로건이라 할 수 있고 제가 지금부터 소개하는 네 곡의 분위기와도 잘 맞는 것 같습니다.

 

Album Impression (1983) : Comme au premier jour

Album Impression (1983) : Comme au premier jour

1. Comme au premier jour : 그의 음악제목은 거의 다 불어입니다. ‘처음 그날처럼’ 이라는 제목의 이곡은 마치 감동적인 영화의 메인테마곡 같습니다. 매우 감성적인 곡이고 그의 슬로건처럼 ‘밤의 침묵 속에서’ 외로움을 느낄때나 혹은 감성이 메말랐다고 느낄 때 들으면 참 좋은 곡입니다. 이곡의 아름다운 멜로디는 사실 1983년 만들어졌지면 지금의 듣고 계신 곡의 버전은 1998년 편곡된 곡입니다.

 

Album Piano Solitude (2003) : un piano sur la mer

Album Piano Solitude (2003) : un piano sur la mer

2. Un piano sur la mer : 너무도 잘 알려진 곡, 바다위의 피아노. 왼손 반주를 듣고 있노라면 마치 발 밑을 적시며 들어왔다 나갔다하는 파도같습니다. 사실 저도 Au bord de la mer (바닷가에서) 란 곡을 이런 파도의 느낌을 살려 작곡했는데 언젠가 이 웹사이트에서 꼭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아무튼 제 곡을 기다리시는 동안 이 곡 즐감하세요.

 

Album Neiges (1975) - Neiges

Album Neiges (1975) – Neiges

3. Neiges : 한국어로는 하얀 눈. 정말 멋지고 창의적인 곡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곡은 겨울과 눈을 주제로 다양한 악기들이 조화롭게 곡을 채우며 한편의 뮤지컬을 보고 있는 듯 합니다 . 특히 마지막에 드럼과 함께 나오는 합창은 정말 바람과 함께 내치는 매서운 눈같이 시립니다. 1975년 앨범으로 소개된 이 곡은 퀘벡에서만 100 000장이 팔리면서 플래티넘음반으로 선정됩니다.

 

Les jours tranquilles (1993)

Les jours tranquilles (1993)

4. les jours tranquilles : 1993년 나온 이 곡은 아시아 정서에 맞게 만들어진 곡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일본에서 처음 소개된 이 곡은 라디오에서 사연 소개 시 배경음악으로도 자주 등장합니다. 조용하고 잔잔한 멜로디가 인상깊습니다.

 

그럼, 앙드레 가뇽의 음악들으면서 여러분 마음 힐링하시길 바랍니다.